HOME > PR > News

News

Fusion의 기업소식, 언론보도 등 최신 소식을 전해드립니다.

퓨전데이타, 2018년 3분기 매출 48억 영업손실 15억 당기순손실 20억 기록

FusionData 조회수 : 1544    

- 연구개발(R&D)비, 인건비, 사옥 이전으로 인한 임대료 증가 등 판관비 상승이 하락 요인
- 4분기 수주실적 ↑ 큰 폭의 매출 상승 예측, 테크데이타글로벌, 클라우드퓨전 등 자회사 시너지 확대
- 금 거래 해외 자원 개발 등 본격적인 신사업 진출, SI·블록체인·가상화 등 기존 사업도 ‘강화’ 

클라우드 전문 개발기업 퓨전데이타(대표 박두진/코스닥 195440)는 2018년 3분기 실적 발표를 통해 연결 재무제표 기준 매출액 48억원, 영업이익 -15억원, 당기순이익 -20억원을 기록했다고 금일(29일) 밝혔다. 

공시를 통해 밝힌 3분기 연결 실적의 매출 하락 요인은 사물인터넷(IoT), 블록체인 등 신사업 분야의 연구개발(R&D)에 대한 투자비 증가와 인원 확대에 따른 인건비 상승, 사옥 이전으로 인한 임대료 증가 등 늘어난 판관비가 실적에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회사 측은 사업 경쟁력 강화를 위한 투자로 3분기 수익성이 다소 악화됐지만, 4분기 이후부터 본격적으로 수익성이 반등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소송 이슈 관련, 2심 항소심에서 승소한 결과 지난 2분기에 일회성 비용으로 처리되었던 23억 원의 소송비용(소송 충당 부채)이 본 판결 확정 시 모두 이익으로 반영될 예정이다. 

또한 업계 특성상 4분기 수주 실적이 가장 높으며, 퓨전데이타와 자회사 테크데이타글로벌의 사업 성과가 모두 집중되는 시기인 만큼 큰 폭의 매출 상승도 예측되고 있다. 

여기에 또 다른 자회사 클라우드퓨전이 준비 중인 암호화폐 거래소 ‘비트프렌즈’가 12월 그랜드 오픈을 앞두고 있다. ‘비트프렌즈’는 금융 공공기관의 보안 시스템 구축 경험을 기반으로 설립된 거래소로, 퓨전데이타의 전문 기술인 망 분리와 가상화 시스템이 적용되어 해킹의 위험을 차단했다. 회사 측은 ‘비트프렌즈’가 오픈 되는 12월부터 발생되는 수익은 모회사의 실적 달성에 큰 견인 역할을 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퓨전데이타는 지난 28일(수) 진행된 임시주주총회를 진행, 새로운 경영진이 선임되었으며, 사업목적을 추가하는 정관도 변경되는 등 새로운 시작과 변화가 예고되고 있다. 

퓨전데이타는 “SI, 가상화 클라우드와 같은 퓨전데이타의 전문 영역에 대한 사업은 물론, 금 거래 해외 자원 개발과 같은 신사업에 대한 공격적인 투자로 중장기적인 실적 모멘텀을 꾸준히 확보하겠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