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PR > News

News

FusionData의 기업소식, 언론보도 등 최신 소식을 전해드립니다.

몸집 불리는 망분리·가상화 시장 ‘다윗의 진격’

FusionData 조회수 : 307    



퓨전데이타가 개발한 차세대 클라우드 솔루션 ‘JD원(JD-ONE)’의 개념도와 제품 모습.

공공·민간 발주 활발…대형 SI업체 주도속 강소기업도 속속 등장 

금융권과 공공기관을 중심으로 시작된 망분리·가상화 솔루션 도입 물결이 급격히 확대되고 있다. 정보보안을 이유로 망분리 작업을 마친 기업이나 기관이, 이후 업무 효율성 확대를 위해 가상화·클라우드 환경 구축에 재차 나서는 등 연쇄적으로 시장이 성장하고 있어서다. 이에 따라 과거 일부 대형 시스템통합(SI)·네트워크통합(NI) 기업이 주도하던 관련 시장에서 기술력을 갖춘 강소기업의 활약상도 점차 늘어나는 모양새다.

31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망분리·가상화 시스템의 기능 확장이나 개선, 재구축을 위한 공공기관의 발주가 최근 쏟아져나오고 있다. 지난 6월부터 이날까지 2달간 입찰이 진행 중인 사업만 30여건에 달한다. 중소기업진흥공단이 최근 발주한 ‘클라우드 서비스 구축 과제 연구’가 대표적인 예다. 중진공은 이미 오는 8월 완료를 목표로 망분리 작업을 진행 중이다. 여기에 클라우드 환경을 추가로 마련해 업무 효율성 및 고객 편의성을 한층 높인다는 목표다. 

이 외에도 한국식품연구원은 전북혁신도시로 청사을 옮기며 ‘클라우드 인프라 구축’에 나섰고, 한국전력공사는 ‘전력 소프트웨어 연구개발용 클라우드 시스템 개발’에 착수했다. 망분리·가상화 차원에서도 ‘전산인프라 가상화 및 고도화사업’(한국임업진흥원), ‘서버 가상화 시스템 구축’(충남대병원), ‘서버 및 가상화 솔루션 업그레이드’(부산항만공사), ‘전산망분리 등 보안강화사업’(국민연금공단) 등이 곳곳서 진행 중이다. 공공시장 황금기의 도래다. 

망분리는 업무망과 인터넷망을 분리해 보안사고를 막는 개념이다. 업무용 PC, 인터넷용 PC를 따로 두는 ‘물리적 망분리’와 단일 PC에서 가상화 기술로 망을 분리하는 ‘논리적 망분리’로 나뉜다. 최근에는 비용과 운영 효율성 측면에서 강점을 갖춘 VDI(논리적 망분리의 한 방식) 기술이 시장 주류로 떠오르고 있는데, 망분리 이후 업무영역의 클라우드화(化)도 쉬워 중진공의 사례처럼 추가 사업제안이 이뤄지는 경우가 많다는 게 업계 관계자의 설명이다.  

업계 한 전문가는 “클라우드와 망분리는 따로 떨어진 것이 아니다. 인터넷과 업무영역의 망분리가 먼저 이뤄진 가운데, 업무영역의 가상화를 한 차례 더하는 개념”이라며 “운영 효율성을 높이려면 서로 같은 솔루션을 쓰는 것이 좋기에 앞서 공공사업을 선점한 기업의 기회가 커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처럼 관련 시장이 성장을 거듭함에 따라 오랜 기간 연구·개발(R&D)에 매진해온 강소 IT 기업의 약진도 도드라진다. 퓨전데이타는 지난 4월 중진공의 망분리 사업을 수주한 데 이어, 지난 27일 한국노동연구원의 차세대 IT 인프라 구축사업을 맡는데도 성공했다. 국내 IT 기업 최초로 하이퍼 컨버지드 인프라(HCI) 기술을 적용, 가상화 구축 비용과 시간을 각각 30%, 50%씩 줄인 ‘JD원(JD-ONE)’ 솔루션을 출시하는 등 기업의 요구를 빠르게 반영한 결과다. 

이하생략

헤럴드경제 이슬기 기자 yesyep@heraldcorp.com


출처1: http://news.heraldcorp.com/view.php?ud=20170728000532#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