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PR > News

News

FusionData의 기업소식, 언론보도 등 최신 소식을 전해드립니다.

퓨전데이타 “올해 매출 2배 성장 전망, 신사업으로 영속기업 정조준”

FusionData 조회수 : 377    



“올해는 지난해보다 2배가량 성장한 약 500억원의 매출액을 달성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그동안 확보한 ‘실탄’을 통해 ▷가상화폐 생산·관리·거래 인프라 구축 ▷클라우드 서비스 효율성 업그레이드 투자 ▷하이퍼 컨버지드 인프라(HCI, 운영·관리 효율성은 높이고 비용은 낮춘 차세대 클라우드 기술) 기술확대에 박차를 가해 꾸준히 이익을 내는 ‘영속기업’을 만들 계획입니다,

(중략)

이에 따라 퓨전데이타는 최근 가상화폐 솔루션 구축 및 컨설팅 서비스 ‘J-Get Suite’를 선보였다. 자사가 보유한 시스템 통합 관리 기술을 응용해 가상화폐 채굴 및 거래를 원하는 기업과 개인에게 안전한 블록체인 알고리즘(가상 화폐를 거래 시 해킹 방지), 24시간 채굴 현황 관리 도구, 인터넷 데이터 센터(IDC) 등 최적의 인프라를 제공하겠다는 것이 핵심이다. 안정적인 서비스 제공을 위해 그래픽카드 등 관련 핵심 장비도 선제적으로 대량 확보했다.

가상화·클라우드 사업 강화를 위해서는 클라우드 서비스의 효율성을 업그레이드할 수 있는 관련 기업의 인수를 고려 중이다. 이 대표는 “가상화 솔루션에 접목할 수 있는 다양한 서비스를 고민 중”이라며 “네트워크 가상화로 보안성과 업무 효율성을 동시에 높이는 것이 관건”이라고 설명했다. “과거 전자서명 개념이 처음 등장했을 때 이를 ‘모바일 보험계약 솔루션’에 응용, 금융권과 ‘윈-윈’했듯 고객의 입장에서 고민해야 좋은 성과가 난다”는 이야기다. 

퓨전데이타는 또 클라우드 시장 성장세에 올라타기 위해 올해 초 HCI 기술 기반 일체형(All-in-One) 제품 ‘JD-ONE’을 내놓고 영업을 확대 중이다. 

시장 분위기도 나쁘지 않다. 금융권에 개인정보 유출 등 보안사고 방지를 위한 망분리 바람이 불었던 당시 쌓은 신뢰와 인지도가 퓨전데이타의 무기다. 이 대표는 “최근 급성장 중인 클라우드 시장은 망분리와 따로 분리된 개념이 아니다. 인터넷과 업무영역의 망분리가 먼저 이뤄진 가운데, 업무영역의 가상화가 한 차례 더 이뤄지는 개념”이라며 “결국, 운영 효율성을 높이려면 앞선 망분리와 같은 솔루션을 쓰는 것이 좋은데, 퓨전데이타가 수행한 금융권 망분리 작업이 많아 고객을 안정적으로 확보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외에 일본 등지에서 뒤늦게 망분리 ‘붐’이 일며 러브콜도 들어오고 있다. 

한편, 이 대표는 성장 가도에 오른 강소 IT 기업의 대표로서 정부에 정책지원 확대를 건의하는 것도 잊지 않았다. 이 대표는 “과거에는 정부기관이 소프트웨어를 도입할 때 국산 제품을 일정 비율 이상 사용해야 하는 규정이 있었다”며 “그러나 이마저도 사라진 지 오래다. 작지만 기술역량을 가진 회사들이 지속해서 생존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고, 대기업에 기대지 않고서도 해외사업 수주에 나설 수 있도록 수출 지원이 활성화 돼야 한다”고 당부했다.

헤럴드경제 이슬기 기자 yesyep@heraldcorp.com


출처1: http://news.heraldcorp.com/view.php?ud=20170707000429